요즘 자주 보이는 별자리가 있었는데 …

요즘 자주 보이는 별자리가 있었는데 오리온자리였다

오리온은 바다의 신 포세이돈의 아들로 뛰어난 사냥꾼이었습니다. 달과 사냥의 여신인 아르테미스는 오리온과 사랑하는 사이였으나 아르테미스의 오빠인 아폴론은 이들의 사랑을 탐탁하지 않게 생각하였고 아폴론은 어느 날 바다 멀리서 사냥을 하고 있는 오리온을 발견하고 오리온을 과녁 삼아 동생과 내기를 청합니다. 오리온인 줄 모르는 아르테미스는 사냥의 여신답게 오리온의 머리를 정확히 명중 시켰습니다.
나중에 자신이 쏘아 죽인 것이 오리온이라는 것을 알게 된 아르테미스는 비탄에 빠졌고 아르테미스의 슬픔을 달래주기 위해 제우스는 오리온을 밤하늘의 별자리로 만들었다고 합니다.

역시 네이버는 짱이다
.
.
.
셀스타그램 얼스타그램 블랙 시스루 해골 데일리 daily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